뉴스

News

Home > 뉴스 > 동화속 상상의 세계를 사진으로 표현하는 작가

동화속 상상의 세계를 사진으로 표현하는 작가


 

우크라이나 출신인 체르보나 보로나는 파인아트 사직작가 겸 스타일리스트로 활동 중이다. 그녀는 오래된 웨딩드레스를 손수 바꾸고, 괴물도 직접 제작하여 ‘미녀와 야수’를 촬영했다. 그녀가 연출한 소녀는 매우 아름답고 신비로웠고.마법같은 드레스는 초현실주의 그 자체이다. 보로나는 자신의 작업에 상상력이 가장 중요한 역할을 한다고 말한다. 상상력의 원동력은 어린 시절에 읽었던 동화라고 한다. 또한 사진 작업의 하이라이트로 의상과 장식을 꼽았는데 이 모든 것이 보로나의 아이디어에서 시작되었다고 한다. 촬영을 위해 모든 것을 손수 제작한다고 한다.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[Ⓒ 아트리셋 | WWW.ARTRESET.COM, 무단전재 및 재배포 금지]   

아트리셋

수정 삭제 목록으로

댓글

  • Comment